FREI.

Diary 2012.10.12 16:13

2003년이었던가.


책 한권 들고 시작했던 홈페이지 만들기.

그 당시 개인 홈페이지를 가진다는 것은 무한한 능력을 가지고 있다는 반증이었다.


나 또한 그런 욕심이 있었고,

그래서 시작하게 되었다.


FREI


이제 시간이 흘러 누구나 개인홈페이지를 손쉽게 가질 수 있고

SNS를 통해 홈페이지보다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하고 커뮤니케이션을 이끌어낸다.


학창시절 아련한 첫사랑의 이름처럼 북마크바에 1번 자리를 가지고 있지만 항상 미안한 마음인 홈페이지를 이제는 정리하려 한다. 



 

Trackbacks 0 : Comments 0

Write a comment


WorkPlace

Note 2008.04.08 18:19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

 



이젠 다른 누군가가 쓰고 있는 주소가 되어버렸네;;;


Trackbacks 0 : Comments 0

Write a comment